"ADHD는 존재하지 않다", "ADHD는 어린이들에게만 해당된다" 같은 ADHD에 대한 오해들은 예전부터 있었다. 이런 오해들은 ADHD를 가진 사람들에게 도움을 받기 꺼리게 만들고 제대로 도움을 받기 어렵게 만든다. 그래서 이 글에서는 ADHD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서 쓰려고 한다. 


  • 오해 1. ADHD는 존재하지 않는다. 

아직도 ADHD는 존재하지 않고 제약회사에서 만든 병이다, 어린들을 어린이 답지 못하게 하는 문화 때문이다라고 믿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ADHD는  미국 국립보건원, 공중위생국 등 많은 의료계, 교육계, 정신과 등에서 인정받은 질병이다. 그리고 ADHD는 100년전부터 '경증의 뇌손상', '부주의한 어린이 증후군'으로 불리며 연구되어왔던 질병이다. 

  • 오해 2. ADHD는 어린이들에게만 해당된다/어른이 되면 치료된다.

ADHD를 가진 사람들 중 몇은 성인이 된 후 증상이 없어지기도 하지만 어른이 되어서도 증상이 남아있는 경우도 많다. Webmed에서는 ADHD를 앓는 사람들 중 70%는 10대까지, 50%는 성인이 되어서까지 증상을 격는다고 발표했다. 성인이 되어서도 진단을 받지 못한 사람들도 많다. 

  • 오해 3. ADHD는 남자 아이들이 앓을 확률이 높다.

남자 아이들이 여자 아이들보다 진단을 받을 확률이 높기는 하나 실제로 ADHD를 앓는 확률은 성별의 차이가 많이 없습니다. 여자 아이들은 증상이 내면적으로 나타나고 주의력결핍형이 더 많아서 ADHD로 인지될 확률이 낮다. 

  • 오해 4. ADHD는 부모의 잘못된 양육 때문이다.

ADHD는 양육이 잘못되었거나 훈육이 부족해서가 아니다. 오히려 과도한 훈육이 ADHD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는 있다. 

  • 오해 5. ADHD는 그저 품행문제다. 

 그저 게으르거나 행동의 문제라고만 볼 수 있으나 ADHD는 확실하게 유전적이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누군가 ADHD가 있으면 그의 직계 가족중에서 ADHD를 앓을 확률이 높다. 

  • 오해 6. ADHD를 앓는 사람들은 다 과잉행동형이다.

모든 사람들이 과잉행동형은 아니다. ADHD에는 세 가지 주유 증상이 있는데 과잉행동,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다. 그리고 세 가지 형태가 있는데 과잉행동형과 주의력결핍형과 증상이 다 나타나는 혼합형이 있다.  

  • 오해 7. 흥분제 약물은 약물 남용과 중독을 일으킨다.

ADHD를 치료받지 못하면 약물 중독을 걸릴 확률이 높다. ADHD를 치료받지 못하면 우을증이나 불안증 같은 병을 얻어 약물에 의존하게 만들 수 있다. 오히려 의사의 처방대로 따르면 약물 남용과 중독에 걸릴 가능성을 예방할 수 있다. 

  • 오해 8. 좋아하는 활동에 집중을 할 수 있다면 ADHD가 아니다.

ADHD를 앓는 사람들이 집중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기는 하지만 자신이 정말 관심있는 일에는 과잉집중을 할 수가 있다. 문제는 그 과잉집중이 꼭 해야하는 일에 보다 좋아하는 일에 과잉집중력이 나타난다. 

  • 오해 9. ADHD를 가진 사람들은 성공할 수가 없다. 

ADHD를 앓는 사람들이 학교를 자퇴하거나 직장을 그만 둘 확률이 높기는 하다. 그렇다고 그 사람들의 지능이 낮거나 장점이 없는 것이 아니다. ADHD를 앓는 사람들은 창의적이고 좋아하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모차르트, 처칠, 아인슈타인, 에덤 리바인, 솔란지 놀스 같은 사람들은 ADHD를 앓는 사람들도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람들이다.

  • 오해 10. 약물/식인요법/행동치료만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ADHD는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나고 증상의 정도도 다르다. 누구에게는 약물이 치료에 도움이 되겠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약물이 전혀 도움이 안될 수도 있다. 

  • 오해 11. 누구나 가끔은 ADHD가 있다.

누구나 가끔씩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과잉행동을 보이거나 충동적일 때가 있지만 누구나 ADHD는 아니다. ADHD라고 진단을 받으려면 증상이 6개월 이상있었어야 하고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쳐야 한다.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ADHD 오해와 진실  (0) 2018.09.16
안녕하세요,  (0) 2018.06.23
ADHD와 OCD  (2) 2018.06.23
(생활) 틀니했어요  (0) 2017.07.29
3월 25일 홍경민 주토피아 톡서트 후기  (0) 2017.03.28
by 글쓰고픈샘 2018.09.16 19:33

제가 요즘 해리포터 팬픽을 쓰고 있습니다. 영어와 한국어 (번역)로 쓰고 있습니다. Lady Serpens: Daughter of Snake, 레이디 서펀스: 뱀의 딸입니다.  영어 버전은 펜픽션넷에 한국어 버전은 조아라에 올렸습니다. 부끄럽지만 많이 읽어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영어 버전: https://www.fanfiction.net/s/12594977/1/Lady-Serpens-Daughter-of-Snake

한국어 버전: http://www.joara.com/literature/view/book_intro.html?book_code=1280859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ADHD 오해와 진실  (0) 2018.09.16
안녕하세요,  (0) 2018.06.23
ADHD와 OCD  (2) 2018.06.23
(생활) 틀니했어요  (0) 2017.07.29
3월 25일 홍경민 주토피아 톡서트 후기  (0) 2017.03.28
by 글쓰고픈샘 2018.06.23 18:22

두 달 전 저는 정신과 병원에 갔아요. 사실 한참 전에 가려고 생각했는데 미루다가 이제야 가게 되었다. 고등학교 때 상담을 하다 ADHD일 수 도 있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으나 검사받기 너무 늦은 것 같아서 안했습니다. 그러나 대학교를 들어가고 자취를 하게 되면서 증상들이 삶에 주는 영향이 더 커져서 검사를 받아야 겠다는 생각이 커졌고 결국 4월에 저는 ADHD 검사를 받았습니다.

 

예상대로 ADHD진단을 받았는데 동시에 강박증(OCD) 진단까지 받게 되었습니다. 막상 강박증 진단을 받으니 나도 편견이 많은 인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원래 강박증하면 손을 여러번 씻거나 깨끗함에 대한 강박증만 생각했는데 이번 계기로 그 외에 다른 강박증도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정신병에 대해서 정보를 주고 싶어서 글을 씁니다. 일단 이 글에서는 기본적인 정보만 쓰겠습니다. 앞으로 ADHD와 OCD에 대한 글을 몇 개 더 쓸 예정이니 혹시 궁금한 것이 있거나 제가 다루었으면 하는 내용이 있으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인터넷이나 책에서는 ADHD 혹은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는 지속적으로 주의가 부족해 산만하거나 과잉 활동과 충동성을 보이는 장애라고 나와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을 살짝 수정하고 싶습니다. ADHD는 주의력이 부족하기 보다는 주의력이 여기저기 날아다닌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맞는 것 갑습니다. 또한 ADHD라고 해서 꼭 과잉행동을 하지는 않습니다. ADHD의 세가지 유형이 있는데 부주의형, 과잉행동형과 혼합형이 있습니다.  ADHD의 증상들은

- 가만히 있어야 할 때 움직이고 손발을 가만히 못합니다. 

- 지나치게 수다적이거나, 대화 중 끼어들고 간섭합니다

- 대화 할 때 집중하지 않거나 다른 사람의 말을 듣지 않습니다 

- 정신력이나 집중력이 필요한 일 (학업, 숙제)을 하지 않으려 합니다 

- 활동하거 노는데 필요한 연필, 숙제, 도구 같은 물건들을 자주 잃어버립니다 


강박장애, OCD는 본인 의지와 관계없이 어떤 생각이나 장면이 떠올라서 그 불안을 없애기 위해 강박적 행동을 반복하는 신경증입니다. 대표적인 강박 행동은 손을 씻거나, 숫자에 집착하거나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것입니다. 강박사고는 폭력적인 사고, 종교적 믿음에 반하는 사고, 자기가 자신이나 타인을 해할 수 있다는 두려움, 반복적인 성행위와 관련된 사고가 흔합니다. 본인도 이런 생각과 행동이 비합리적이란 것을 알고 있으나 당장에 불안을 없애기 위해 이런 행동들을 반복합니다. 


마지막으로 이것을 보고 본인도 있는 것이 아닐까 의심이 된다면 몇 가지만 알려주고 싶습니다. 첫 번째, 이것은 여러분의 잘못이 아닙니다. 당신의 성격이 문제가 아니라 당신의 뇌 구조와 화학적 불균형 때문이지 여러분 탓이 아닙니다. 두번째, 약물치료가 전부가 아니고 약물치료를 한다고 해서 여러분이 약하하다는 뜻이 아닙니다. 사람마다 뇌는 다르고 증상과 심각도는 달라서 누구에게 통하는 방법이 나에게는 효과적이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빠른 진단과 빠른 치료는 중요합니다. 그대로 나두면 증상과 삶에 끼치는 영향이 커져서 학업 문제, 직장, 자존감, 신용을 망가뜨릴 수 있으니 빠른 진단을 권유합니다. 자가진단보다는 의사에게 진단을 받으시길 권유합니다. 혹시 만약 ADHD나 OCD가 있다면 괜찮아요, 안심하세요. 여러분들은 정상적이에요, 그냥 다를 뿐입니다. 환영해요. 이만 글을 마치겠습니다. 


감사: 이 글을 쓰는데 이분의 동영상이 많이 도움이 됐습니다. Thank you HowtoADHD. 

https://www.youtube.com/watch?v=cx13a2-unjE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ADHD 오해와 진실  (0) 2018.09.16
안녕하세요,  (0) 2018.06.23
ADHD와 OCD  (2) 2018.06.23
(생활) 틀니했어요  (0) 2017.07.29
3월 25일 홍경민 주토피아 톡서트 후기  (0) 2017.03.28
by 글쓰고픈샘 2018.06.23 18:16

티스토리 툴바